2021년말, 국내에 로봇도시 생긴다
상태바
2021년말, 국내에 로봇도시 생긴다
  • 유태원 기자
  • 승인 2019.02.13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조감도(국토교통부 제공)

오는 2021년 말이면 자율주행셔틀버스가 도심을 누비고 로봇이 주차, 쇼핑, 건강관리 등을 돕는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이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시범 계획’을 발표했다.

시범도시 사업지로는 세종 5-1생활권과 부산 에코델타시티를 선정했다. 총 사업비는 2조2083억원 내외이며, 스마트시티 공간 조성에만 7133억원을 투입한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는 현재 백지상태인 부지의 장점을 살려 미래 스마트시티 선도모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21년 말 주민입주 개시를 목표로 연내 실시설계를 마치고 하반기부터 조성공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세종에는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모빌리티 △헬스케어 △교육 △에너지·환경 △거버넌스 △문화·쇼핑 △일자리 등 7대 서비스 구현에 최적화된 도시공간을 조성한다.

BRT(간선급행버스체계)정류장 중심으로 주거, 상업, 업무시설, 광역주민시설 등이 밀집되고, 어디서든 5분내 자연·조성녹지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또 BRT와 연결한 스마트 모빌리티 전용 도로를 조성해 자가용 없이도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한다.

부산에는 ‘로봇과 함께하는 도시생활’ 및 ‘한국형 물 특화 도시모델’을 구축해 로봇 및 물 관리 신산업 생태계를 마련한다. 슈퍼컴퓨팅 및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반 도시운영·관리 플랫폼을 구축해 세계적인 로봇 도시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시범도시 조성 후에도 지속가능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업·지자체·사업시행자로 구성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할 계획이다.

또 과감한 규제개선도 병행한다. 혁신적 도시계획(입지규제 완화), 공유차량 활성화, 수열에너지 인정범위 확대 등의 특례가 조속히 입법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 도입을 통해 도시 단위에서 스마트도시 사업을 위한 관련 규제를 일괄 해소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