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서울-부산, 부식방지기술 등 배·급수 연구협력

서울시 서울물연구원과 부산시 수질연구소가 서로 손잡고 수도관 내·외부 부식방지, 담수화공정의 미네랄 공급 기술 현장 적용 등을 위한 연구협력에 나선다.

서울물연구원은 부산시 수질연구소와 15일 서울물연구원 회의실에서 ‘배·급수 분야 연구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양 기관은 각각 수행하는 배·급수 분야 관련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기술협력을 통해 수도관 내·외부 부식방지 등 현안에 대해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수도관 외부 부식방지 기술 중 PE필름 덧씌움 기술에 대해 현장시범 실험과 PE필름의 성능을 평가하는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이를 포함한 수도관 부식방지 기술을 부산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협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물연구원 보유기술인 ‘수도관 부식제어 및 미네랄 공급을 위한 소석회용해율 향상에 대한 기술특허’에 대해 부산시에 전파할 계획이다.

이를 포함해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수도관 내·외부 부식방지 기술 △담수화(막여과)공정 및 고도정수처리공정의 미네랄 공급 기술 △배․급수 관련 연구성과 공유를 위한 세미나 및 워크숍 공동 개최 등에 포괄적 협력을 약속했다.

주윤중 서울물연구원장은 “양 기관에 축적된 상수도 배·급수 관련 연구 성과를 공유해 시민들에게 더욱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