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중기부, 올해 R&D 창업 기업에 3733억 지원2019년 창업성장 R&D 지원사업 공고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기술 연구개발(R&D) 창업 기업에 대해 역대 최대 규모인 3733억원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14일 ‘2019년 창업성장 R&D 사업’을 공고하고 과제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창업 R&D는 역대 최대 규모인 3733억원(전년비 933억원 증액)으로 창업기업의 혁신성장에 활력을 더할 계획이다. 사업은 △저변확대를 위한 디딤돌 창업과제(1068억원) △민간주도의 혁신형과제(1006억원) △기술창업투자연계(TIPS) 과제(1232억원) 등이다.

올해는 고성과 창출 기반 조성을 위해 시장·민간 주도의 과제지원, R&D결과물의 사업화 성공을 위한 연계지원, 선정평가 방식의 혁신 등을 목표로 한다.

우선 민간투자를 받거나 시장에서 기술이 검증된 우수과제 등 선별된 기술혁신형 스타트업에 대해 전년보다 1083억원 늘어난 2241억원을 투입한다.

R&D 결과물의 사업화 성공을 위한 연계지원도 확대한다. R&D 지원 이후단계의 다양한 창업지원사업을 연계해 준비된(well-Trained) 창업기업의 원활한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창업선도대학 등 창업지원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스타트업에게 R&D를 후속지원하고, R&D와 동시지원이 효과적인 사업(사내벤처프로그램 등)의 경우는 패키지 지원을 실시한다. 아울러 기술개발 이후 사업화자금 지원, 후속투자 유치, 판로지원 등을 병행해 ‘창업-R&D-사업화’간 연계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R&D 선정평가방식도 혁신적으로 바꾼다. 기존 과제선정위원회의 획일적인 일괄 대면평가에서 벗어나 평가방식을 다양화하고, 평가위원의 전문성을 높여 성과창출 가능성이 높은 과제를 지원한다.

시장선별을 통한 추천과제의 경우 평가위원이 기업현장을 방문해 심층토론하는 평가방식으로 과제를 엄선하고, 기술보증기금의 기술평가시스템과 노하우를 활용해 기술성 및 사업성을 평가하는 과제선정 방식을 도입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