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서울 양천구, 전국최초 축대·옹벽·비탈면 재해예측

서울 양천구는 전국 최초로 축대·옹벽·비탈 등 위험지역에 고정밀 위치기반 재해예측 사물인터넷을 시범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천구는 2017년 위성신호를 보정해 제공하는 자체 GNSS 위성기준국을 구청 옥상에 설치했다. 이를 활용해 최근 관내 옹벽과 비탈면 등 2곳에 사물인터넷 설비를 구축했다.

구는 사물인터넷 설비를 바탕으로 옹벽과 비탈면 위치를 위성으로 실시간 측정한다. 측정한 데이터는 서버에 전송된다. 구는 전송된 위치 값의 변화를 상시 분석해 붕괴 등 재해를 예측한다.

구는 수집한 위치 값의 변화량을 주기적으로 관련 부서와 공유하고 변화의 정도가 클 경우 해당 부서에 문자로 알려준다. 해당 부서는 문자를 확인 후 현장을 직접 확인하거나 전문가와 함께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수 있다.

구는 앞으로도 재난 예측을 위해 필요한 시설에 사물인터넷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