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지자체 건설정보
경기 안양시 도시공사 설립…‘스마트 행복도시’ 목표

경기 안양시 산하기관인 시설관리공단이 도시공사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시는 효율적인 공영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시설관리공단을 도시공사로 전환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새롭게 출범한 도시공사는 공영개발사업과 공공시설관리의 혼합형 기업으로 공영주차장, 체육시설 등 각종 시설관리 업무는 기존 공단과 동일하게 수행한다.

하지만 개발사업은 별도의 개발사업실을 신설해 △도시개발사업 △주택개발사업 △공영개발 △건설공사 대행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각종 수익사업 추진을 통해 재정 확충에 기여하고, 이익을 원도심에 재투자하는 등 지역개발 촉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김영일 신임 공사 사장은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열린 마인드로 한층 성숙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공공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안전한 서비스 제공을 최고의 가치로 삼고 업무에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각종 도시복합개발과 함께 일자리 창출, 균형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민과 함께 하는 스마트 행복도시 안양’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스마트 밸리 등 대형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도시공사 설립이 필요하다며 용역을 발주한 바 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