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당정, 2020년까지 ‘드론으로 미세먼지 감시’ 시스템 구축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미세먼지 감시 시스템을 2020년까지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설훈 민주당 의원이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오는 5월까지 배출원 추적 매뉴얼을 마련할 예정이다.

매뉴얼에는 △드론 및 이동측정차량 사용법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 오염물질 측정 방법 △데이터 해석 기법 △미세먼지 발생 지역의 오염사업장 특정 방법 △후속 조치 방법 등이 담긴다.

우선 올해 수도권과 영남권에서 미세먼지 감시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 이를 위해 전담 인력과 장비 3식(차량 3대+드론 6대)을 확보했다. 내년 이후 전국 확대를 위해 예산과 조직 확보도 추진하기로 했다.

감시시스템은 오염지역 이동분석(이동측정자량)→대기배출원 추적(드론 측정)→현장 단속(위반사항 적발)→오염도검사 및 행정처분 등의 순으로 구성된다.

드론은 오염 의심 업체 외부 또는 150m 상공에서 불법 소각행위 등을 촬영하고 대기질 농도 분석을 맡는다. 드론에는 질소산화물과 암모니아, 미세먼지(PM),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 30여 항목 분석이 가능한 감지기와 카메라가 부착된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5차례 드론을 활용해 시범 단속에 나서 성과를 거둔 바 있으며, 수도권 3674곳과 전국 6686곳을 점검해 각각 57곳과 18곳을 적발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