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서울 동작구, 사물인터넷으로 공사장 미세먼지 막는다

서울 동작구는 대형공사장에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미세먼지·소음 관측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미세먼지·소음 관측시스템은 공사장에 설치된 감지기(센서)를 통해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소음, 온도, 습도 등 5개 정보를 실시간으로 측정, 구청 맑은환경과로 보내는 시스템이다.

측정기가 설치된 곳은 관내 재개발·재건축 등 연면적 1만㎡ 이상 대형공사장 5개소로 공사장별 미세먼지 농도·소음 등 측정치는 좋음에서 매우 나쁨까지 단계별로 구분돼 표시된다.

구는 실시간 점검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 150㎍/㎥, 소음측정치 65dB을 초과하는 ‘나쁨' 단계 이상이 표시되면 즉시 공사장 현장 책임자에게 미세먼지 발생행위 중지, 주변 물청소, 소음 저감조치 등 문자를 발송하고 공사현장 관리를 권유한다.

문자 발송 후에도 지속적인 고농도 미세먼지·소음 발생시 구청 공사장 먼지·소음 기동처리반이 현장으로 출동해 위반사항을 찾고 행정처분을 내린다.

구는 우선 대형공사장을 중심으로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미세먼지 감시체계를 구축한 후 중소규모 공사장에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