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조달청,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 본격 시행

조달청이 기업의 새롭고 도전적인 아이디어 제품 개발과 창업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를 본격 시행한다.

조달청은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사업 운영기준’을 제정해 나라장터와 조달청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벤처나라를 통해 5월말까지 온라인으로 제안서를 접수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는 기술개발 단계에 머물러 있는 혁신 시제품을 조달청 예산으로 구매해 수요기관이 사용하게 하고 그 결과를 기업이 피드백함으로써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2억원의 예산으로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 및 국민생활 문제해결 분야의 상용화 전 혁신제품을 구매한다.

8대 선도사업 분야는 △드론 △미래자동차 △스마트시티 △바이오헬스 △에너지신산업 △스마트공장 △핀테크 △스마트팜 등이며, 국민생활 문제해결 분야는 △안전 △환경 △건강 △복지 등이다.

사업 신청자격은 제안분야 제품 및 서비스의 직접 개발·납품이 가능한 국내 중소기업자로, 제안 기술에 대한 지적재산권(특허, 실용신안) 소유자로 한다. 생산시설이 없는 기술보유 기업도 생산시설을 갖춘 기업과 협업체로 참여할 수 있다. 특허나 실용신안 출원자도 대상제품 지정전까지 권리를 획득하는 조건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1개 제안당 3억원 한도로 구매하며, 제품에 따라 구매금액은 달라질 수 있다. 조달청은 내년부터 정규 사업으로 전환해 신기술·신산업 분야와 공공수요 기반의 다양한 혁신 제품을 구매할 계획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