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해설
3월 분양경기실사지수 역대 최악…서울도 지수 80선 밑으로

주택공급자가 판단하는 분양경기가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9월 조사를 시작한 분양경기실사지수(HSSI)의 3월 전망치가 63.0으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2일 HSSI 2월 실적치와 3월 전망치를 발표했다. 전망치는 전 지역에서 80 미만을 보이면서 주택 공급자들의 분양사업 경기에 대한 침체 인식을 드러냈다.

3월 HSSI 전망치는 서울 79.6, 세종 78.2, 대전 77.4, 경기 73.7로 나타났고 그 외 지역은 50~60선으로 집계됐다.

연구원은 각종 부동산 규제의 영향으로 주택시장 침체가 가시화되면서 분양사업 기대감이 유지되던 서울과 수도권, 지방광역시 등에서도 부정적 인식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그 외 지역에서는 지난해 10월 이후 40~60선을 유지하면서 부정적 인식이 고착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2월 HSSI 실적치는 전월대비 2.6포인트(p) 상승했지만 58.4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지방의 체감경기 악화가 유지되는 가운데 전월 분양시장에 기대감이 있었던 인천, 세종, 광주, 대전의 체감경기가 악화됐다.

제주, 충남, 강원, 경북은 전월대비 실적치가 10p 이상 상승하고도 각각 57.6, 48.0, 45.0, 54.1에 불과해 기저효과로 보인다.

연구원은 또 향후 1년간 분양사업 유망지역을 조사한 결과 서울(51.5%)·경기(17.8%), 대구(5.9%), 세종(5.9%) 정도가 분양사업 가능지역으로 조사됐다. 강원·충북·충남·경북·경남은 0% 응답률을 보여 분양사업 위험지역으로 전망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