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민간 자율협력주행기술 현장시험 적용 기회 확대

국토교통부는 오는 9월까지 대전~세종 첨단도로(C-ITS) 시범사업 구간에 민간참여형 자율협력주행 시험공간(리빙랩)을 조성하고 15일부터 참여업체를 공모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2014년부터 시범사업을 통해 차량 간, 차량·인프라 간 실시간 협력(통신)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대전~세종, 88km) 하고 교통안전 서비스 및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검증해왔다.

이번 리빙랩 구축사업은 그간 시범사업에서 축적된 수집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고, 업계수요를 받아 시험주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이다.

이달 공모를 시작으로 4월 리빙랩 요구사항을 수립하고 9월까지 구축한다. 이어 내년 말까지 리빙랩 운영 및 기술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업체는 실제 도로 기반의 시험공간을 통해 기존의 개발기술 또는 발굴한 신규서비스를 검증하게 된다.

공모는 개발된 기술의 시험지원을 위한 기술적용, 기존 서비스 개선 및 신규 서비스를 발굴하는 서비스혁신, 창의적 아이디어 수렴을 위한 자유제안 등 총 3개 분야로 구성된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C-ITS 인터넷 홍보관(www.c-its.kr) 또는 문의처(044-211-321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