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지자체 건설정보
부산시, 빈집 재생 활성화 종합대책 방안 마련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9.03.20 13:29
  • 댓글 0

부산시가 20일 빈집 재생 활성화를 위한 종합대책 방안을 내놓았다.

종합대책 방안은 도심 빈집이 개발 잠재력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사회·경제·문화적 재생사업 및 각종 개발사업과 연계해 빈집을 해소하고, 이를 활용해 맞춤형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골자로 한다.

주요 내용으로는 △빈집 전수조사를 통한 실태 파악과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열악한 주거 환경을 정비해 주차장·쌈지공원 등 공공시설로 활용하며 △빈집을 활용해 반값 임대주택을 확충하는 방안이다.

시는 3월 빈집 전수조사에 착수해 16개 구·군의 빈집 위치, 상태 등에 대해 실태조사를 벌인 후 각 특성에 맞는 정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번 조사가 완료되면 ‘빈집뱅크사업’으로 빈집 정보를 제공하고, 빈집 소유자와 수요자를 연결한다.

또 오는 29일까지 빈집재생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빈집재생활성화사업 아이디어 공모’도 진행한다.

빈집 밀집구역의 경우 소규모 주택정비사업과 적극 연계해 사업을 추진하면 각종 건축규제를 완화하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주택기금 융자지원도 받을 수 있다.

부산시는 폐·공가 정비 사업을 지난해 75동에 이어 올해 120동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환경·위생 문제, 우범지 등으로 철거가 필요한 빈집을 헐고 시민들에게 필요한 공용 주차장과 쌈지공원 등 공공기반시설을 조성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주택공사에서 빈집을 매입하거나 임대아파트를 건립해 주거 취약자에게 제공하는 ‘빈집비축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