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낮은 농도로 통증 치료하는 신경치료주사
상태바
<건강이야기>낮은 농도로 통증 치료하는 신경치료주사
  • 유연규 통증의학과 부장
  • 승인 2019.03.25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들 건강이야기 (3) 신경차단술

외래에서 진료를 보다 보면 ‘신경차단술’이라는 주사가 어떤 주사인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다. ‘차단’이라는 말의 의미로 인해 통증을 느끼는 신경을 ‘죽인다’ ‘절제한다’ ‘영구적으로 마비시킨다’는 식의 주사로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다. 이는 ‘nerve block’이라는 영어식 표현을 한글로 곧이곧대로 번역하다보니 생기는 오해이다.

‘신경 차단’이라고 하는 것은 본질적으로는 ‘마취’를 하기 위해 시행됐던 것에서 비롯된다. 어떤 부위를 수술하기 위해서는 수술부위를 담당하는 신경이 통증을 느끼지 못하도록 해야 하고 움직임이 없도록 해야 한다. 이는 본질적으로 ‘신경 마취’에 해당되는 것인데 통증 치료에 적용하다 보니 이런 오해가 생긴 것이다. ‘신경 차단술’보다는 ‘신경 치료 주사’라고 표현하는 것이 좀 더 올바른 표현이자 설명이 될 것이다.

신경 주사 치료시에는 보통 국소마취제와 항염증제, 유착박리제를 혼합해 사용하게 된다. 운동신경이 마취될 정도로 고농도의 약물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혈관의 이완과 수축에 관여하는 혈관평활근을 담당하는 교감신경에만 작용할 정도로 낮은 농도로 사용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이로 인해 신경으로 가는 혈액 순환이 개선되는 것이다.

추간판탈출증이나 척추관협착증에 의해 척추신경이 압박을 받게 되면 신경에 염증이 생기고 부종이 생기며 신경으로 가는 혈액 순환이 저하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경 가까이에 바늘을 위치시킨 후 항염증제로 염증을 감소시키고 유착을 풀어주는 약물인 유착박리제를 주입해 신경에 생긴 염증과 부종을 가라앉히고 혈액순환을 개선시킨다. 즉 통증의 원인을 그대로 놔두고 아프지만 않게 하는 것이 아니라 통증이 유발되는 원인을 치료함으로써 그 결과로 통증이 좋아지는 것이다.

이런 효과적인 치료로 환자의 통증이 호전되며 통증으로 인해 활동을 하지 못하고 그로 인해 질병이 더욱 악화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게 된다. /서울김포공항 우리들병원

[유연규 통증의학과 부장]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