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14개 단체들, “건설노조 갑질로 공멸 위기” 한목소리
상태바
건설 14개 단체들, “건설노조 갑질로 공멸 위기” 한목소리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4.05 17:0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단련 간담회서 정부가 나서도록 청와대 국민청원 널리 알리기로 합의

건설관련 14개 단체들이 한 데 모여 최근 불거지고 있는 ‘건설노조 갑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최근 건설노조의 횡포를 지적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봇물처럼 쏟아지는 등 간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왼쪽 네번째)이 건설단체장들에게 건설노조 횡포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5일 서울 강남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유주현 건단련 회장(대한건설협회장), 김영윤 수석부회장(대한전문건설협회장), 심광일 부회장(대한주택건설협회장) 등 14개 건설단체에서 16명이 참석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건설노조의 최근 폐해로 건설업계의 어려움이 극에 달했다는데 공감하고 방안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는 최근 봇물을 이루고 있는 건설노조의 횡포를 지적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들이 화제가 됐다. 특히 철근콘크리트공사업 종사자 일동 명의로 지난달 25일 게재돼 5일 기준 2만4000여명이 동의하고 있는 ‘건설노조에 끌려가는 “대한민국 건설시장” 국민들은 아시나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건설노조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나열하고 있어 관심이 높았다.

이와 관련해 김영윤 전건협 회장은 “해당 국민청원에 나열된 것처럼 시공일선의 전문건설업체들이 겪는 건설노조의 불법행위에 따른 어려움은 일반국민은 물론 건설업 종사자들의 예상도 초월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이어 “사태의 심각성을 건설업계내 뿐만 아니라 일반국민들에게도 널리 알려 불법적인 건설노조의 횡포 근절에 정부가 나서도록 건설업계가 한목소리를 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건설단체장들은 국민청원의 내용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노조의 불법 근절은 정부가 나서야할 중대한 사안이라는데 동의하며, 이같은 내용을 널리 알려 청와대가 답을 하도록 건설업계가 함께 촉구하자고 입을 모았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haeton 2019-04-11 11:19:29
코스카? 전문건설협회? 공정위?

왜? 필요한거지?

전문건설을 대변도 안해, 듣지도 않아. 공정 같은 소리 하네.

phaeton 2019-04-11 11:18:06
발주자와의 관계을 생각해서, 설계변경을 누락한 것은 원청새끼들이고,

그렇게 누락하면, 하청에게도 지급 안해도 된다고 판단한 것이 법원이야.

단 한가지 원했다.

"내가 우리가 한 일에 대해서만 정당하게 대가를 지불해 달라"..

그런데, 정당한 댓가는 커녕,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더라. 그게 법이라네.

원청과 짬짜미해서 허위공문서 작성하고, 허위 진술로 우릴 처벌 받게 한 공무원,

모든 사건의 원흉인 원청 소장.

따뜻하게 살때, 우릴 가족은 우울증 약 먹고 버텼다.

phaeton 2019-04-11 11:09:48
아~~ 노조의 갑질에는 "공멸"이고, 자신들이 하는 갑질에 하청이 죽어나가는 것은 일반적인 것이군.

협회? 원청과 발주자의 갑질에 대해 도움을 요청하면 도와준게 있나? 전문지식도 없는 사람 연락처 하나 던져주고 말지.

2003년 3월, 16,280 개가 있던 철콘 면허가 2019년 3월, 11,292 개로 30%가 사라져 버렸어. 철콘이 사양산업도 아닌데, 왜 사라졌을까?

말도 되지 않는 설계단가를 정부에 보고한게 건설협회고, 그 사실을 전해달라고 호소해도 묵살한게 전문건설협회야.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