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항만공사, 용호만 일대 재개발 마스터플랜 짠다
상태바
부산시·항만공사, 용호만 일대 재개발 마스터플랜 짠다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9.04.1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공동용역…용호부두 재개발 전까지 주차장 등 활용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가 용호부두와 주변 지역을 연계한 재개발 마스터플랜을 세운다.

항만공사는 이달 중에 부산시·남구청·해양수산부와 함께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협약을 하고 이른 시일 내에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시와 항만공사는 1년간 진행할 용역을 통해 이미 재개발이 계획된 용호부두는 물론 횟집 밀집 지역인 섶자리, 하수종말처리장 예정부지 등 주변을 연계해서 개발하는 밑그림을 마련할 방침이다.

마스터플랜이 마련되면 용호부두는 항만공사가 현재 마련 중인 계획을 토대로 재개발하고, 주변 지역은 부산시나 남구청이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1990년에 문을 연 용호부두는 연간 17만t가량의 벌크화물을 처리하고 있다.

2000년대 이후 부근에 대규모 아파트단지들이 들어서면서 부두 폐쇄 주장이 제기됐고, 2월 28일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의 광안대교 충돌사고를 계기로 조기 폐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높아졌다.

해양수산부는 2016년 고시한 제2차 항만재개발계획에서 2020년 이 부두를 폐쇄하고 친수공간으로 조성하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부산해수청은 오는 6월 4일부터 용호부두의 화물처리 기능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했다.

항만공사는 용호부두 화물 기능이 중단되면 재개발사업 착공 전까지 주차장 등 시민을 위한 친수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차량과 사람의 추락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 펜스 등을 설치하는 문제를 남구청과 협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