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획
올 건설투자, 마이너스 폭 확대 수정전망 잇달아

경제연구소 등 기관들이 잇따라 올해 건설투자 증가율의 마이너스 폭을 기존보다 확대한 수정전망치들을 내놓고 있다. 건설투자 경기 하강이 뚜렷해진 것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달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19년 1/4분기’ 보고서에서 건설투자는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과 SOC예산 감축에 기인해 감소폭이 지난해 –4.0%에서 -5.0%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기별로 상반기 –7.5%를 기록하고 하반기에는 –2.5%로 감소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현대경제연구원은 ‘2019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를 통해 건설투자 증가율을 기존 –2.9% 전망에서 상반기 –7.2%, 하반기 –1.3%로 연간 –4.2%로 감소폭을 대폭 늘려 잡았다.

특히 주거용 건물은 주택 인허가 및 주택 착공이 줄어들고, 부동산 위축 및 미분양 확대 등의 하방리스크가 존재하며, 관련 산업은 물론 경제 전체의 성장 및 고용측면에서도 부정적인 파급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정부의 생활형 SOC, 도시재생사업 등 SOC 예산 증액과 공공기관 투자 확대 등의 영향으로 토목 부문의 부진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점쳤다.

이달 들어서는 지난 3일 국회예산정책처가 ‘2019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건설경기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건설투자 성장률이 전년대비 –3.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 전망치 –2.4%에서 마이너스 폭을 더욱 낮춰 잡았다.

지난해 건설수주를 비롯해 건설투자 선행지표들의 하락세가 지속된 가운데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정부정책과 국내경기 둔화 등으로 올해 건설투자를 둘러싼 여건은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이같은 건설투자 경기 급랭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SOC 조기 착공 및 공공주택 발주 확대가 필요하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정책의 일관성 유지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반상규 기자  news@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