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울산건설기계노조 파업…일대 교통 혼잡 빚기도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가 12일 파업에 돌입했다.

임대료 인상 요구 등을 위해 모인 노조 조합원 1200명가량은 이날 울산시청 앞에 모여 집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레미콘 운송비 5000원 인상 △5t 덤프트럭 운송비 45만원(8시간 기준) 지급 △임대료 연기 지급 근절 △철저한 산업재해 적용 등을 지역 건설사에 요구했다.

조합원들은 집회에 이어 울산대공원 동문까지 1.6㎞가량을 행진했으며 일부 인원들은 굴착기, 덤프트럭 등을 행진에 동원하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이동하면서 일대 교통혼잡도 발생했다.

이에 경찰은 17개 중대 1300명가량을 배치해 교통을 통제하고, 집회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했다.

노조는 내일까지 이어 파업을 진행하고 건설노조 총파업 상경 투쟁에도 동참할 방침이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