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를 일상과 더 가깝게…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추진
상태바
공간정보를 일상과 더 가깝게…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추진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4.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발표
◇지하공간 통합지도 개념도(그래픽=국토교통부)

올해 안에 수도권 10개 시의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가 구축된다. 내년에 발사 예정된 국토관측 전용위성의 수신 정보를 관리할 국토위성센터도 연내 건립된다.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 구축, 수요 맞춤형 공간정보 제공, 산업기반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16일 발표했다.

공간정보란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들에 대한 위치, 경로, 명칭 등에 관한 정보다.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등 신산업 발전의 핵심 요소로 대두되고 있으며, 현재 길 안내 서비스, 가상현실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중이다.

국토부, 농림부 등 중앙부처는 사업비 2161억원 규모로 66개 사업을, 지방자치단체는 1167억원 규모의 712개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 사업을 살펴보면, 우선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구축한다. 지하공간 개발·관리를 위해 개별 관리기관에서 생산·보유중인 지하공간정보 15종을 3차원 기반으로 통합하는 지하공간통합지도를 제작하는 내용이다.

지하정보에는 상·하수도, 통신, 전력 등 지하시설물 6종과 공동구, 지하철 등 지하구조물 6종, 시추, 관정 등 지반 3종이다.

올 12월까지 수도권의 고양·시흥·광주·오산 등 10개 시 대상 통합지도를 새로 구축하고, 6월까지 구축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한다.

또한, 공간정보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국토관측 전용위성 2기를 확보하고 위성정보를 직접 수집·가공할 수 있는 국토위성센터 설립을 추진한다. 2015년부터 추진해온 정밀 지상관측용 탑재체 개발을 마무리하고 연말께 전용위성 2기 발사준비를 추진한다.

국토위성센터는 10월까지 경기도 수원 소재 국토지리정보원 내에 건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운영인력은 3개과 20명을 확보하고 내년까지 40명으로 조직을 확대해 나간다.

이밖에 양산단층 주변에 위성 기반(GNSS) 정밀 상시관측소 5개소를 추가 설치해 지각변동 감시를 강화하고, 공간정보 관련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기업을 선정해 자금, 컨설팅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예정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