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기흥에 2025년까지 ‘미래형 복합자족도시’ 조성
상태바
용인 기흥에 2025년까지 ‘미래형 복합자족도시’ 조성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9.05.08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용인시 업무협약…270만㎡에 5조 규모 ‘플랫폼시티’ 건설
◇이헌욱 경기도공사장(왼쪽부터), 이재명 지사, 백군기 용인시장, 김한섭 용인도공사장이 ‘경기용인플랫폼시티 조성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
◇이헌욱 경기도공사장(왼쪽부터), 이재명 지사, 백군기 용인시장, 김한섭 용인도공사장이 ‘경기용인플랫폼시티 조성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원 270만㎡(약 83만평) 부지에 첨단산업과 상업, 주거, 문화·복지 공간이 어우러진 미래형 복합 자족도시가 들어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 김한섭 용인도시공사 사장은 7일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용인플랫폼시티 조성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도와 용인시는 개발사업 인허가와 국내외 기업 유치 활동 등 행정지원을, 경기도시공사와 용인도시공사는 사업계획 수립과 조사·설계, 용지보상, 부지조성 등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한다.

사업 시행자와 지분, 시행방식 등 구체적 사항은 기관별로 사업 타당성을 검토한 뒤 다시 협의한다.

도는 올 하반기까지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검토를 거쳐 사업 참여기관이 확정되면 내년부터 기본계획과 개발구상에 착수해 2022년 착공하고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용인시는 플랫폼시티를 인구 2만여명이 거주하는 지식기반 첨단산업과 환경친화적 명품 주거단지가 함께하는 자족도시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이 사업은 난개발 방지를 위해 공공주도 개발이란 점이 특징이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해 4월 플랫폼시티 예정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했으며, 같은 해 11월 승인된 ‘2035 도시기본계획’에도 조성 계획을 반영했다.

용인시 추산에 따르면 플랫폼시티 조성에는 5조원가량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경기도시공사는 단지 조성 단계에 2만4000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더불어 입주가 시작되는 2025년에는 상근종사자가 4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도는 최근 SK하이닉스 입주가 확정된 ‘용인반도체클러스터’와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는 등 경기도를 세계적인 반도체 생산기지로 만드는 한축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