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경안천 누리길’ 조성
상태바
광주시, ‘경안천 누리길’ 조성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5.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광주시가 각종 규제를 받고 있는 팔당호 지류 경안천에 생태·역사를 테마로 한 ‘누리길’을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여가시설 확충에 나선다.

시는 ‘경안천 누리길 조성사업’을 통해 규제를 자산으로 활용하는 모범 사례를 만들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팔당호와 인접한 경안천 주변은 수십 년 간 상수원 보호 등 중첩 규제에 묶여 개발이 정체된 대표적인 지역이면서 천혜의 자연환경이 보전된 곳이다.

이 사업은 송정동에서 시작해 경안천을 따라 초월읍 서하리 신익희 생가와 퇴촌면 원당리 나눔의 집을 잇는 5㎞ 길이의 탐방로 조성이다.

경안천 누리길 코스는 생태환경을 보호하면서도 걷는 재미를 느낄 수 있게 설계된 것이 특징으로 칠사산 등산로와 연결되는 코스는 데크 계단을 설치해 기존 경안천 소로와 이어지도록 설계해 관광객에 트래킹의 즐거움과 역사문화체험기회를 동시에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경안천 누리길 조성사업’에 국비 등 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최근 설계를 마치고 이달 중 착공할 계획이다.

시는 또 오는 2020년 사업계획으로 서하보에서 무수리∼도마리∼광동리 경안천 생태습지공원을 연결하는 경안천누리길 조성사업을 국토교통부에 응모했으며, 공모사업으로 선정되면 전체구간의 사업 완료로 광주시의 문화역사 인프라와 경안천의 생태환경이 어우러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