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안전 불량 건설현장 433곳 사업주 사법처리
상태바
고용부, 안전 불량 건설현장 433곳 사업주 사법처리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5.1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실시한 ‘봄철 맞이 건설현장 불시감독’을 통해 안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건설현장 433곳의 사업주를 사법처리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불시감독은 범정부 ‘국가안전대진단’ 행사의 일부로, 지난 3월4일∼4월16일에 걸쳐 전국 건설현장 702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반·토사 약화로 인한 붕괴와 거푸집 등 가설물 붕괴 등 봄철 취약 요인을 중심으로 한 안전 점검에 초점을 맞췄다.

고용부는 추락 위험이 큰 장소에 안전 난간을 설치하지 않은 등 급박한 사고 위험이 있는 건설현장 80곳에 대해서는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또 노동자 안전보건 교육과 건강진단 등을 제대로 실시하지 않은 575곳에 대해서는 시정명령을 내리고 총 12억4000만원에 달하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고용부는 산업재해 사망사고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설업 추락사고를 예방하는 데 올해 안전보건 행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