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심재개발로 공공임대주택 늘린다
상태바
서울시, 도심재개발로 공공임대주택 늘린다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5.15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서울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내년말까지 수립

서울시가 도심 재개발사업을 촉진해 공공임대주택을 늘린다.

15일 시에 따르면 시는 도심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의 도시환경 조성 밑그림에 해당하는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을 내년 말까지 수립한다.

새 계획에는 재개발 추진시 용적률을 완화해주는 조건으로 공공주택을 확보한다는 내용이 담긴다. 재개발로 기존 터전을 떠나야 하는 기존 영세 상가세입자를 위한 공공임대점포도 확충한다.

이를 통해 세운상가 일대 등 도심지역에서 정비와 산업생태계 보전이 공존하는 재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시는 또 역사도심 외 지역에서 신규 정비예정구역을 확대한다. 권역별 지구중심지 이상의 역세권 지역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해 직주근접과 지역 활성화를 꾀하겠다는 취지다.

또 역사, 지역산업, 관광 잠재력 등의 관점에서 대상지 특성을 고려해 도심지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다음주 중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입찰공고를 하고, 다음달 중 계획수립에 착수해 내년 말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시 도시재생실장은 “그간의 도시정비형 재개발 기본계획이 물리적 도시환경개선 환경 개선 위주였다면 새롭게 수립되는 ‘2030 서울시 도시정비형 재개발 기본계획’은 물리적인 도시환경 정비를 넘어 다양하고 활력 넘치는 도시공간 관리의 전략이 될 것”이라며 “도심부에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촉진하고 정비사업 추진과 도심특화산업의 유지 발전이 함께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