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구도심 내 빈집 활용 ‘마을공방’ 지원사업 7곳 선정
상태바
[단신]구도심 내 빈집 활용 ‘마을공방’ 지원사업 7곳 선정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5.1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쇠퇴한 구도심 내 빈집을 주민 공유공간으로 조성하는 ‘마을공방’ 사업의 지원대상 7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올해 마을공방 사업 대상은 도시재생 지역 주민 공간을 마련하는 도시재생형과 지역예술인 활동과 주민의 문화생활을 위한 지역문화형, 지역경제 활성화 거점을 마련하는 사회적경제형 등 3개 유형으로 나눠 선정했다.

광주 서구·충남 천안·경남 김해에는 도시재생형, 울산 중구·전북 남원·경남 하동에는 지역문화형, 경북 안동에는 사회적경제형 마을공방을 각각 조성한다.

빈집 등 유휴공간 시설을 개선해 문화생활이나 창업 등을 위한 공간으로 제공하는 마을공방은 지난해까지 모두 45곳이 운영되고 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