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교차로 조명타워 대폭 확대 설치
상태바
대전시, 교차로 조명타워 대폭 확대 설치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5.22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를 대폭 확대 설치한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서구 경성큰마을네거리 등 8곳에 조명타워를 설치한데 이어 올해도 유성구 덕명네거리 등 5곳에 조명타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45억원을 투입해 덕명네거리 등 32곳의 교차로에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조명타워를 늘리기로 한 것은 교통사고 감소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기 때문으로,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분석한 결과 조명타워 설치 후 야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평균 25~30% 정도 감소했다.

조명타워는 높은 위치에서 빛을 밝혀, 운전자들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하고, 램프 각도를 조절해 빛 공해를 최소화한다. 교차로 조도가 8배 이상 밝아져 악조건의 날씨에도 차량운전자의 전방 사물인지도와 식별력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명타워 설치 효과가 충분이 나타난 만큼 시민의 안전을 위해 프로젝트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