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건축 디자인 개선 위해 범정부협의체 구성
상태바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 위해 범정부협의체 구성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5.2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건축의 디자인 개선을 위한 범정부협의체가 구성돼 부처간 협업 및 시범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24일 서울시 종로구 코리안리재보험빌딩에서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 범정부협의체' 발족식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발족식에는 국무조정실, 교육부, 농식품부, 문체부, 복지부, 국토부, 해수부, 행안부, 경찰청, 조달청, 행복청, 새만금청 등이 참여한다.

국건위와 국토부는 지난달 1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제7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시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을 상정한 바 있다.

이번에 구성된 범정부협의체는 이 개선방안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관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관계부처별로 실제 공공건축을 담당하는 실국장을 중심으로 범정부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별 추진체계 개편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협력할 예정이다.

단기적으로는 공공건축 절차 혁신을 통해 디자인 품격을 제고하는 시범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사업 추진방안에 대하여 주기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국건위는 시범사업의 가시적인 성과가 조속히 도출될 수 있도록 현장컨설팅, 담당자 워크숍/교육 등 현장밀착형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또한 주민센터, 국․공립 어린이집, 보건소 등 모든 공공건축으로 디자인 개선방안이 확산될 수 있도록 ‘(가칭) 공공건축특별법’ 제정 등 국가 공공건축 혁신을 위한 제도 마련을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