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레미콘 공급 중단…노조는 총파업 돌입
상태바
울산지역 레미콘 공급 중단…노조는 총파업 돌입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05.2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레미콘업체들이 23일부터 지역 공사현장에 레미콘 공급을 중단한 가운데 노조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울산지역 레미콘업체 16곳으로 구성된 울산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는 오늘부터 이달 25일까지 레미콘 공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레미콘 공급 중단은 시멘트 제조업계가 지난해 말부터 공급 단가를 올리고 최근 출하 물량을 제한하면서 벌어졌다.

시멘트업계는 전기세와 원료인 유연탄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1t당 6만원대 초반이었던 시멘트 공급가를 6만9000원 수준으로 올렸고 출하 물량도 하루 30t으로 제안했다.

협의회는 시멘트 물량을 확보해 오는 26일부터는 공급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건설업계는 이날 레미콘 공급 중단으로 인한 공사 차질은 크게 빚어지지 않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건설경기 둔화로 임금이 줄어든 레미콘 운송 노동자들은 이날 울산시청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레미콘지회 조합원들은 적정운송비 보장과 업계간 과열경쟁을 자제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건설경기 둔화로 4인 기준 최저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임금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레미콘 제조사는 더 이상의 과열경쟁을 멈추고 협정가에 준한 생산납품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