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타워 두고 노조는 “철폐” 국토부는 “대책 마련 중”
상태바
소형타워 두고 노조는 “철폐” 국토부는 “대책 마련 중”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5.23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톤 미만 소형 타워크레인 등록대수가 전체 타워의 30%를 넘어섰고 안전사고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건설노조는 정부가 소형타워 사고에 대한 대책이 전무하다고 지적하고 있지만, 국토교통부는 노조가 참여해 ‘타워크레인 안전대책’을 마련중에 있다고 맞받아쳤다.

23일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는 “정부가 손 놓은 소형 타워크레인에서 최근 4년간 30건의 사고가 발생했다”며 “불안전한 소형 타워크레인을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토부는 “타워 안전대책을 마련중에 있고,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양대 노조, 시민단체, 협회, 검사기관, 임대사업자, 제작‧수입사 등이 참여한 합동‧개별 회의를 이어오고 있다”고 반박했다.

노조는 2016년 9건, 2017년 7건, 2018년 6건에 이어 올해는 상반기에만 벌써 8건의 소형 타워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의 유형들을 살펴보면 전도는 물론이고 지지고정 마스트(mast) 꺾임, 작업 중 지브(jib) 꺾이거나 추락, 후크(hook)나 인양물 추락으로 인한 사고 등이었다.

하지만 정부 기관들은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는 사고에 대해 관심이 없고, 사고 통계도 없으며, 대책마련도 하지 않는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형 타워의 철폐만이 대책이라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반면, 타워크레인의 안전한 작업 수행 및 사고 예방이 가능하도록 크레인 장비 및 조종사 안전 향상을 위한 세부 방안을 6월말까지 조속히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