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역사 미세먼지 잡는다…960억원 추경안 편성
상태바
지하역사 미세먼지 잡는다…960억원 추경안 편성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5.2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국가철도 지하역사의 미세먼지를 저감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사업대상인 4호선 범계역에서 24일 현장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점검회의는 황성규 철도국장과 철도공단, 코레일 관계자,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범계역의 미세먼지 현황, 공조기 관리실태 등을 점검하고 국가철도 지하역사 추경예산안에 대한 집행계획도 논의했다.

국토부는 지난 4월 국가철도 미세먼지 대책으로 공조기 개량에 906억원, 공기청정기 설치에 24억원, 공기질 자동측정망 설치에 30억원 등 96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국토부는 2008년부터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관계부처 합동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을 수립·시행해오고 있다. 최근 10년간 지하역사의 미세먼지 농도는 약 28% 저감됐지만 국민들이 체감하기 부족했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올해 7월부터는 ‘실내공기질 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돼 지하역사의 미세먼지(PM10) 기준이 강화(150→100㎍/㎥ 이하)되고, 초미세먼지(PM2.5) 기준도 신설(50㎍/㎥ 이하)되는 등 지하역사 공기질 관리기준이 더욱 엄격해졌다.

이에 따라 지하역사 내 노후 공조기 개량, 공기청정기 설치 등 보다 적극적인 개선대책이 필요한 상황이고, 그 일환으로 추경안을 편성됐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철도공단·철도공사는 지하역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과 함께, 미세먼지 추경예산안이 반영되면 바로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