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양광시설·강원 산사태 우려지역 197곳 특별관리
상태바
정부, 태양광시설·강원 산사태 우려지역 197곳 특별관리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6.0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도로에 인접한 태양광 발전시설과 강원 산불로 산사태 발생 우려가 높은 197곳이 여름철 재난 인명피해 우려지역으로 새로 지정·관리된다.

행정안전부는 5일 정부세종2청사에서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 주재로 ‘시·도 재난안전실장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여름철 재난안전대책’을 논의했다.

대책을 보면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 발생에 대비해 인명 피해 우려지역 2701곳에 대한 사전 예찰을 강화한다. 이 중 주택·도로에 인접한 태양광 발전시설과 강원 산불로 산사태 발생 우려가 높은 197곳을 인명피해 우려지역으로 신규 지정해 특별 관리한다.

폭염 피해를 막기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도 추가 지원한다.

특교세는 독거노인·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무더위쉼터 운영비로 쓰게 된다. 집과 무더위쉼터 간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쉼터 내 의료인력을 배치해 이용자들의 안전사고 예방도 도모한다.

앞서 폭염 저감시설 설치사업(40억원)과 다목적 계측장비 설치사업(20억원)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60억원의 특교세를 지원한 바 있다. 그늘막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그늘막 설치·관리지침’도 마련했다.

정부는 또 물놀이객 안전사고 특별대책기간(7월13일~8월15일)을 정하고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기로 했다. 물놀이 이용객의 안전수칙 준수 유도를 위한 대국민 홍보도 실시한다. 

유·도선 안전 관리를 위해 승객 급증 시기에 불특정 대상을 정해 정원초과·구명조끼 미착용 등 불법행위를 불시에 점검한다. 이달중 유사 시 대처요령이 담긴 ‘승객안전 수칙(매뉴얼)’도 제작·배포한다.

풍수해 피해 발생 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풍수해보험 가입을 독려하는 설명회와 교육도 병행한다.

김 차관은 “지자체별로 계획한 재난안전관리 대책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추진함에 있어 차질이 없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