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등 전국 초고층건축물 절반이 소방시설 불량
상태바
롯데월드타워 등 전국 초고층건축물 절반이 소방시설 불량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06.1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 화재안전특별조사…50층·200m 이상 108곳 중 48% 적발

전국에 있는 초고층건축물 중 절반 가량이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 불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국내 초고층건축물 108곳 전체에 대해 화재안전특별조사를 벌인 결과 소방시설 불량으로 정비나 수리가 필요한 건물이 52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초고층건축물은 층수 50층 이상 또는 높이 200m 이상인 건축물을 의미한다.

소방청에 따르면 조사 대상의 48.1%에 해당하는 이들 52곳에서는 자동화재탐지설비나 스프링클러, 제연설비 등 화재안전시설이 고장 났거나 오작동하는 사례가 발견됐다.

123층·555m로 국내에서 가장 높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도 소방시설 불량이 발견됐다. 화재 시 대피로를 알려주는 유도등 불량으로 수리·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전체 조사 대상의 32.4%에 해당하는 35곳은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정도의 미흡한 사항인 것으로 집계됐다. 현장 시정 대상은 소화기가 비치되지 않았거나 소방계획서가 부실하게 작성된 경우, 호스·관창(노즐)이 비치되지 않은 경우 등 이었다.

그 외에 화재 안전관리 상태가 양호한 곳은 21개소(19.5%)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 지적된 사항을 분야별로 보면 건축 분야에서는 방화문·층간 방화구획 불량이 112건으로 가장 많았다. 피난 통로에 장애물을 쌓아두는 행위도 16건 지적됐다.

전기분야에서는 접지·절연 불량(46건)과 누전차단기 불량(37건)이 많았고, 가스 분야에서는 가스 배관 도색 불량(41건), 계량기 차단 밸브 고정상태 불량(22건) 등이 주를 이뤘다.

이번 초고층빌딩 조사는 지난해 6월27일부터 올해 4월26일까지 서울, 부산, 대구, 인천, 대전, 울산, 경기, 충남, 경남 등 전국 9개 지역에 있는 국내 초고층건축물 전체 108곳을 대상으로 3단계에 걸쳐 진행됐다.

소방청은 이를 위해 건축·소방·전기·가스·재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특별합동조사단 5개 반을 편성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조사 분야도 기존에는 소방분야 23개 항목을 위주로 했으나 이번에는 주변환경과 이용자 특성 등을 포함한 274개 항목으로 대폭 늘려 세부적인 사항까지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소방청은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지적사항은 30일 안에 보수·정비하도록 했으며 건축·전기·가스 분야 불량은 해당 기관에 통보해 시정하도록 조치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