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국가기반시설 안전 강화…긴급 보수·보강 내년까지”
상태바
이 총리 “국가기반시설 안전 강화…긴급 보수·보강 내년까지”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6.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국가기반시설 안전 강화를 주문하며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시설은 내년까지 보수·보강을 마무리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면서 “작년 말 서대문 KT 통신구 화재와 고양 열수송관 파열 이후 정부는 댐·교량·철도 등 중요 기반시설과 가스관·송유관 등 지하매설물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의 기반시설은 1970년대 이후 고도 성장기에 건설돼 이제는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그런 시설 모두를 한꺼번에 교체할 수는 없고, 적기에 체계적으로 관리해 기능을 유지하면서도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시설은 보수·보강을 내년까지 마무리하고, 다른 노후시설물에 대해서는 구체적 투자계획을 세워 단계적으로 현대화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국가기반시설을 건설하고 지하매설물을 설치할 때는 먼저 시설물의 생애주기를 고려한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그것을 적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그러면서 “안전에는 공공과 민간이 따로 없다”며 “통신구, 송유관, 가스관 등은 대부분 민간업체가 관리를 담당한다. 업체들이 더 큰 책임의식을 가져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