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펌프카업계, 21일 총파업 예고… “노조의 영업행위 근절해야”
상태바
콘크리트펌프카업계, 21일 총파업 예고… “노조의 영업행위 근절해야”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6.1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크리트펌프카업계가 이달 21일 총파업을 선언했다. 사업주로 구성된 건설노조가 조직력을 앞세워 벌이는 영업행위를 근절하고, 일감 부족을 반영한 정부의 펌프카 수급조절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사단법인 펌프카협의회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콘크리트펌프카 사업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총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펌프카 사업자들로 구성된 사업자 단체로, 소속 사업체는 약 1300개, 차량은 2500대다. 전국에 등록된 펌프카는 6930대다.

협의회 관계자는 “노조의 영업행위와 102%의 수급조절이 펌프카 업계를 빈익빈 부익부로 내몰고 있다”며 “이번 파업에 영남 연합회의 동참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 환경부 등에 각각의 현안 문제에 대해 해결을 촉구했다.

국토부에는 △영업 운영률을 반영한 수급조절 △후부 안전바의 정기검사 제외 △준공 허가시 장비 임대료 완납증명서 확인증 제출제도 시행 등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현재 영업 운영율이 30% 수준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며 국토부가 102%로 정한 수급조절을 100%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더 심각한 문제로 노조의 영업행위를 지적했다. 양대노총이 건설현장을 상대로 노조 소속 건설기계의 일감수주를 위해 알선 영업행위를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사업주들로 구성된 노동조합 설립신고를 고용부가 반려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환경부의 매연저감장치(DPF) 장착 의무화에도 불만을 토로했다. 현재 DPF는 후처리 방식으로 펌프카에 맞지 않고, 선처리 방식의 새 장치에 대해 정부가 인증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