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옆에 여의도 크기 ‘드림아일랜드’ 조성…2022년 완공
상태바
영종도 옆에 여의도 크기 ‘드림아일랜드’ 조성…2022년 완공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6.2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24일 사업 착공 보고회·투자유치 설명회

인천 영종도 매립부지에 조성하는 대규모 관광·레저단지 ‘드림아일랜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해양수산부는 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인천 영종 드림아일랜드 항만재개발 사업 착공 보고회 및 투자유치 설명회’를 연다.

행사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을 비롯해 세계한상기업인 및 국내외 투자자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사업 추진 경과 및 착공현황을 보고하고 민간자본 유치를 위한 투자유치 설명회를 진행한다.

영종 드림아일랜드 사업은 인천항 준설토를 매립한 대규모 부지를 인천공항 등과 연계한 세계적인 해양관광 명소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국내 항만재개발 사업으로는 처음 민간제안사업으로 시작됐으며 2012년 사업제안 후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3월 착공했다.

영종도 제1준설토투기장은 2001∼2014년 인천공항으로 들어가는 영종대교 남단에 331만㎡ 규모로 만들어졌고, 제2투기장은 1투기장 북쪽에 조성되고 있다.

1투기장에 들어서는 드림아일랜드 계획은 수도권에 인접한 지리적 강점 등으로 종합 관광·레저단지 개발에 적합한 곳으로 평가받았다.

2022년까지 민간자본 2조321억원이 투입되며 여의도 면적의 1.1배에 달하는 332만㎡ 부지에 골프장, 워터파크, 아쿠아리움, 특급호텔, 복합 쇼핑몰, 교육연구시설, 테마공원 등이 들어선다.

해수부는 이 사업이 약 15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만8000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