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VC 가드레일 전문건설업체 카리스, 필리핀 진출 쾌거
상태바
PVC 가드레일 전문건설업체 카리스, 필리핀 진출 쾌거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07.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외곽도로에 카리스가 시범 설치한 가드레일 모습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외곽도로에 카리스가 시범 설치한 가드레일 모습

PVC가드레일 전문건설기업인 (주)카리스(대표 유철)가 필리핀 시장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카리스는 필리핀 공공사업도로부(DPWH, Department of public works and higway)로부터 필리핀 전역에 가드레일을 설치할 수 있는 공식 승인을 얻었다고 4일 밝혔다.

카리스는 지난 1월 DPWH로부터 신제품 성능시험·등재를 공식 승인 받아 현지 주요 유료도로 개발 기업과 협력 관계를 맺는 등 필리핀 진출을 위해 힘써왔다

카리스의 설명에 따르면, 필리핀 현지 국도와 민자고속도로에 설치되는 모든 제품은 DPWH 허가를 받는 구조다. 제품의 품질력과 내구성, 환경적응 등 여러 테스트를 거쳐야만 승인을 받을 수 있다.

카리스 제품의 경우 이 과정에서 기존 철제 가드레일보다 높은 충격흡수율과 친환경성, 가격경쟁력 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리스는 필리핀 전역에 대한 가드레일 설치 승인을 얻으면서 루손섬의 민자 고속도로(PPP)를 양분하고 있는 SMCI 그룹과 MPTC 그룹 및 BCDA(군부지전환개발청) 등에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카리스가 올해 시공을 앞둔 구간은 142㎞다. 수주금액으로는 약 8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SMCI는 SLEX(South Luzon Express Way)와 SKYWAY로 대표되는 유로도로 216km를 시공운영 하는 필리핀의 대표적 기업이다. 메트로퍼시픽투자(Metro Pacific Investments Corporation)의 자회사인 MPTC 그룹은 필리핀 북부고속도로(NLEX)를 시공·관리하고 있으며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도 진출한 기업이다.

카리스는 현지에 제품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지난 5월31일 필리핀 법인 설립 절차에도 돌입했다. 필리핀 법인은 오직 판매만을 목적으로 한다는 게 카리스의 설명이다. 지사에서 제품을 구매해가는 방식으로 필리핀에 납품될 제품은 모두 한국 청주공장에서 생산된다.

이 밖에도 카리스는 베트남 사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카리스는 지난달 22일 하노이 외곽도로 1km 구간에 자사의 제품을 시범 설치완료하기도 했다. 카리스 관계자는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이 있듯 시범 설치한 구간을 직접 본 현지 관계자들의 반응이 긍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카리스는 지난 4월 우즈베키스탄 도로교통청과도 우즈베키스탄 전역에 플라스틱 가드레일을 설치하는 사업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사업 계약에 따르면 카리스는 추후 20년간 우즈베키스탄 현지 도로(약 10만㎞)에 플라스틱 가드레일을 설치할 계획이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