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훼손·유실된 연안·백사장 ‘친환경 정비사업’ 추진
상태바
해수부, 훼손·유실된 연안·백사장 ‘친환경 정비사업’ 추진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7.1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수립 위한 공청회 개최
지자체 요청 총 3조2000억 규모 연안정비사업 검토
(자료=해수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태풍·고파랑·해수면 상승 등으로 인해 훼손·유실된 연안 및 백사장 등을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도록 환경친화적으로 정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해수부는 오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1개 광역지자체와 54개 기초지자체 관계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20~2029)’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그간 정부는 제1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00∼2009년)에 따라 281개소(4334억원), 제2차 계획(2010∼2019년)에 따라 269개소(9355억원)에 대해 연안정비사업을 시행, 바닷가에 거주하는 지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여가공간을 정비한 바 있다. 

또 이번 제3차 계획 수립을 위한 수요조사에서 전국 54개 기초지자체는 402개소(약 3조2000억원 규모)에 대해 연안정비사업을 요청했다. 해수부는 지자체가 요청한 사업에 대해 현장 전수조사, 기술적 자문 및 평가를 통해 사업 시급성 등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그간의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지자체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제3차 계획은 지자체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안)을 마련하면 관계부처 협의 및 중앙연안관리심의회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중 최종 고시할 예정이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연안정비사업은 국토의 보존과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계획한 대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