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하도급사들 ‘주52시간제’ 임금보전 신음
상태바
원전 하도급사들 ‘주52시간제’ 임금보전 신음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8.0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자 누적돼 도산 위기 몰려
발주처·원도급사에 대책 요구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 원자력 발전소 건설현장이 주52시간제 도입 후폭풍으로 신음하고 있다. 공사에 참여하고 있는 협력업체들은 주 52시간 시행에 따른 인건비 보전 문제를 감당하지 못해 도산 위기에 놓였다고 주장한다.

실제 하도급업체들은 우리 정부와 발주처인 한국수력원자력, 시공주관사 삼성물산 측에 “임금 보전금을 공동 부담하는 등 공사비용과 관련한 대책을 강구해달라”는 호소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내용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근로자들의 줄어든 임금을 보전해오던 하도급 업체들이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일부 업체들은 누적적자가 수십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해 7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현장 근로시간이 짧아지면서 근로자들의 임금도 줄었다. 당시 고임금을 받던 근로자들은 줄어든 임금을 보전하라며 반발했고, 협력업체들은 근로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임금을 보전하면서 적자가 누적됐다는 설명이다.

또 협력업체들은 정부 등의 대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그동안 적자를 감수했으나 결국 버티기 힘든 지경까지 왔다는 입장이다. 해당 업체들이 공사를 중단하면 당초 계획보다 20개월이나 지연된 신고리 5·6호기 건설사업이 다시 답보 상태로 접어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와 삼성물산 등은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임금 보전 문제는 예전부터 논의돼 왔던 부분이며, 정부 차원의 대책을 서둘러달라는 요청이 온 것”이라고 밝혔다.

공사중단 우려에 대해선 “협력업체들은 호소문 어디에도 공사 중단을 언급하지 않았다. 관련 언론 보도는 모두 오보”라고 선을 그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