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 청년 건설기술인 양성 지원사업 나선다
상태바
조합, 청년 건설기술인 양성 지원사업 나선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8.1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연계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 교육 시작… 12개교 147명 참여
청년 건설기술인 육성으로 숙련 기술인력 부족문제 완화 기대
◇유대운 이사장
◇유대운 이사장

전문건설공제조합(이사장 유대운, 이하 조합)은 청년 건설기술인력 양성과 건설현장의 숙련 기술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제식 훈련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조합은 지난 7월 전국 공업고등학교 3학년생 중 150명 내외의 훈련생 선발을 완료하고 오는 9월부터 학교별로 전문기술 교육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란 전국의 12개 참여 학교에서 학생들이 금속창호, 토공, 철콘, 실내건축 등 전문건설 분야의 산업현장교수, 기술사 등 숙련기술자들의 지도하에 3개월간 현장 맞춤형 교육(도제식 훈련)을 받고, 올해 12월부터 전문건설회사에서 회사별로 필요한 현장교육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조합에서는 참여 학교에 교육에 필요한 교내 훈련비, 실습장비비를 지원하고, 학생들이 취업할 경우 조합원사 참여기업에게는 취업지원금을 지원한다. 

건설업은 50대 이상 고령자의 취업률이 44.9%에 달하고 있으며, 전체 취업인구의 7%에 달하는 185만명이 종사하고 있는 대표적인 일자리 창출 산업임에도 3D산업으로 인식되어 청년층의 취업 기피 현상과 숙련 기술인력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조합 유대운 이사장은 전문건설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 기술인력 양성 지원 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정부 및 전문건설업계의 청년 건설 기술인력 양성 요청에 부응하여 지난해 12월부터 국토교통부와 함께 본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1월에는 조합원사들을 대상으로 참여기업을 모집했는데, 14개업종, 41개사가 지원하여 350명의 채용을 신청하는 등 조합원사의 청년채용에 대한 열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4월부터는 참여 학교를 모집하여 전국의 12개 특성화고등학교를 선정하였고, 각 지역별로 회사와 학교를 연계하여 최종 12개교에서 147명의 학생들을 선발했다.

조합은 산하 기술교육원에서 고등학교 졸업자들을 대상으로 건축, 토목, 기계 등 7개 분야에서 1년간 300여명에 무상교육을 시행하는 ‘건설기능인력 양성과정’을 23년째 운영해 지금까지 6천여 명이 넘는 건설기술 인력을 육성해왔다. 이번에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함으로써 청년 건설기술인 양성을 통한 전문건설업의 혁신성장에 더욱 집중해나갈 방침이다.

조합은 국토교통부와 함께 학교 등 교육 현장을 방문해 만족도 조사 및 간담회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함으로써 보다 실효성 있는 사업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조합 관계자는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 건설현장의 숙련 기술인력 부족 문제와 청년층 일자리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소해 나가는 해결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운영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전문건설공제조합은 건설 금융서비스 제공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건설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