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사’ 첫 자격취득자 52명 배출…합격률 6.37%
상태바
‘나무의사’ 첫 자격취득자 52명 배출…합격률 6.37%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8.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임업진흥원, 2019년 제1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최종합격자 발표

올해 처음 시행한 나무의사 자격시험에 816명이 응시해 52명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임업진흥원은 23일 ‘2019년도 제1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최종합격자를 발표했다. 나무의사 자격취득자는 나무병원에서 산림뿐만 아니라 생활권 녹지의 수목에 대해 수목 피해 진단·처방, 예방·치료 등 전반적인 관리를 할 수 있다.

임업진흥원에 따르면 1차 시험에 816명이 응시해 82명이 합격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지난 7월27일 2차 시험을 치렀으며, 2차 시험에서는 서술형 필기와 실기로 각 100점 만점 기준 과목당 40점 이상, 전 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해야 합격으로 인정된다.

2차 시험결과 최종 합격률은 1차 시험 응시생 816명을 기준 6.37%로 집계됐다.

합격자는 진흥원 나무의사 자격시험 누리집(namudr.kofpi.or.kr) 합격자 발표 메뉴에서 조회할 수 있다.

최종합격자는 산림보호법 시행규칙에 따른 나무의사, 수목치료기술자 자격증 신청서를 작성해 발급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 자격증발급 안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제2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원서접수는 내달 16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10월19일에 시험이 시행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