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공, 요르단에 수자원 개발‧관리 기술 전수
상태바
수공, 요르단에 수자원 개발‧관리 기술 전수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8.2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대전시 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요르단 물관리 관련 부처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요르단 수자원 개발 및 관리’ 국제교육을 진행한다.

요르단은 국토의 80%가 연간 강수량 200mm 이하인 사막지역으로 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지하수 의존도와 상수도 누수율이 높아 물관리 전반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수공은 이번 교육을 통해 요르단의 물관리 정책 수립부터 누수율 관리까지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먼저 요르단의 시급한 물 문제인 누수율을 낮추기 위해 수공의 상하수도관리 전문 교육시설인 ‘수도관망교육센터’에서 누수 탐사와 복구에 대한 집중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우리나라의 ‘통합물관리’ 체계 구축사례와 댐 및 상수도, 지하수 등 수자원의 효과적인 확보와 공급을 위한 다양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한다.

이 외에도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잠재적 고객인 국제교육 참가자에게 소개하는 ‘중소기업 기술 소개 및 협력증진’ 과정도 진행한다.

이학수 수공 사장은 “이번 교육은 공사의 다양한 물관리 경험과 기술을 전수받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과 지구촌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물 관련 국제교육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교육은 지구촌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00년부터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진행하는 물 분야 국제교육의 일환이다. 올해에는 요르단을 비롯해 알제리, 파키스탄, 필리핀 등 22개국 100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