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인도네시아 새 수도에 2조6000억 정유공장 수주
상태바
현대엔지니어링, 인도네시아 새 수도에 2조6000억 정유공장 수주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9.1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인도네시아의 새 수도 이전지에 대규모 정유공장을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인도네시아 국영석유회사인 페르타미나(PT Pertamina)가 발주한 동(東)칼리만탄주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최근 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전체 39억7000만 달러 규모의 플랜트 공사로, 이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의 지분은 21억7000만 달러(한화 약 2조6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발릭파판 정유공장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북동쪽으로 약 1000km 떨어진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주에 위치한다. 지난달 26일 발표된 인도네시아 신(新)수도 부지와는 불과 20km 거리로 인접해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앞으로 이 정유공장의 기존 정유설비를 고도화하고 유로5(EURO V) 표준을 충족하기 위한 설비를 건설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와 관련 모든 공정을 EPC(설계, 구매, 시공) 턴키방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53개월이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분 100%를 보유한 페르타미나는 현재 2026년까지 원유 정제능력을 현재 하루 100만 배럴에서 200만 배럴로 확충하기 위해 총 300억 달러를 투입하는 ‘정유개발 마스터플랜’(RDMP, Refinery Development Master Plan)을 수립하고 정유설비 현대화 및 신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