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재생사업‧노후주택정비 등 본격 추진
상태바
서울시, 도시재생사업‧노후주택정비 등 본격 추진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9.2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변경안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변경안(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골목길 재생사업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지정과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난 19일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 개최결과 총 5건의 안건 중 원안가결 1건, 수정가결 3건 자문 1건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은 자문 결정, 독산1동 골목길 재생사업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지정 결정(안)은 원안가결됐다. 

수정가결된 안건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변경(안)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합정동 골목길 재생사업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지정 결정(안) 등 3건이다.

서울시는 우선 낡고 오래된 저층주거지의 집수리 활성화를 위해 골목길 재생사업 추진지역 2곳을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은 기존에 서울시의 다양한 집수리 지원 정책 혜택을 받았던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외의 지역에서도 집수리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정한 구역이다. 

이번에 선정된 2곳은 △금천구 독산동 1009번지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지 △마포구 합정동 토정로4길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지이다.

서울시는 또 서울역, 남대문시장, 중림동, 서계동, 회현동(남촌)일대 총 5개 권역(195만㎡)의 종합 재생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활성화유형 변경 등을 반영한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 

변경 계획(안) 주요내용은 서계동 주거지 일대 노후주택 정비 활성화를 위해 경제기반형 약195만5000㎡ 중 약 14만2000㎡를 근린재생일반형으로 변경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소규모주택정비법에 의한 자율주택정비사업시 각종 건축규제가 완화되고, 주택개량지원 등도 확대돼 서계동 일대 노후주거지의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수정가결된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서는 12개 마중물사업과 9개 협력사업이 도출됐다.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면적 약 42만㎡의 서울 최대규모의 전통시장 밀집지로, 향후 경쟁력 약화 및 쇠퇴가 우려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통한 여건변화에 대응하는 예방적 도시재생 및 전통시장 상권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하는 지역이다.

심의를 통해 청량리 일대 개발사업 추진 등에 따른 새로운 소비자 유치전략,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에 관한 구체화 방안 마련을 대안으로 수정가결 됐다.

서울시는 “향후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전통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시장으로의 기능 확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