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신평 “분양가상한제 시장‧기업에 부정적…사업장기화‧수익성하락” 전망
상태바
나이스신평 “분양가상한제 시장‧기업에 부정적…사업장기화‧수익성하락” 전망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9.2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가상한제의 효용성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지만 주택건설 시장이나 건설회사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나이스신용평가 김가영 수석연구원은 23일 ‘분양가 상한제가 주택건설시장 및 건설회사에 미치는 장‧단기 영향 분석’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는 분양가상한제가 주택건설에 미칠 영향으로 △분양물량 감소세 확대 △주택사업기간 장기화 △전반적인 수익성 하락을 꼽았다.

제도가 시행되면 투기과열지구인 서울, 경기 일부, 대구 수성 지역의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진행이 원활하지 않아 이 지역 물량 위축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기타 지방 역시 낮은 분양률과 준공 후 미분양이 늘고 있어 투기과열지구 시장을 대체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또 재건축‧재개발사업의 사업성 악화로 주택사업 기간이 예년보다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일반분양분 창출 이익이 위축되거나 사업 장기화에 따른 금융비용 증가로 건설사 부담이 늘어날 것이라고도 예측했다.

보고서는 이어 건설회사 입장에선 단기적으로 큰 영향이 없고 중장기적으로 개별회사의 대응에 따라 차별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단지의 직접적인 사업지연 및 채산성 하락으로 건설회사 매출‧영업이익이 다소 감소될 수 있지만 실질 재무위험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분양가상한제보다 기타 지역 프로젝트의 분양 및 입주리스크 확대와 이에 따른 현금흐름 둔화가 더 큰 중장기 리스크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분양가상한제는 적용지역, 적용시기의 조정으로 예상보다 완화된 수준에서 시행될 가능성이 있다”며 “그에 대한 우려보다 경기침체, 경제여건 악화로 인한 부동산 시장에 대한 우려에 대비해 보수적인 사업‧재무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