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간 임대아파트 하자 4만2000건 기록”
상태바
“최근 4년간 임대아파트 하자 4만2000건 기록”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09.3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의원, LH 하자관련 자료 공개

최근 4년간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가 4만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연수구을)이 LH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장기임대 아파트와 공공임대 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가 4만2550건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도배 불량으로 인한 하자가 1만3285건으로 전체의 31.2%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타일 불량이 1만375건, 오·배수가 9708건, 위생기구 불량이 4517건 등을 기록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공공임대 아파트에서의 하자가 3만4042건으로 전체의 80%를 차지했다. 장기임대 아파트가 8508건(20%)으로 뒤를 이었다.

민경욱 의원은 “LH는 임대아파트 건설 시 철저한 점검을 통해 하자를 줄이고, 보수에도 적극 나서서 서민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