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건설현장 사망자 11명…서희건설 3명 ‘최다’ 불명예
상태바
8월 건설현장 사망자 11명…서희건설 3명 ‘최다’ 불명예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10.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평능력 100위 중 9개사 조사결과
현대건설, 두 달 연속 사망사고 발생
국토부, 12개 건설사 대상 불시 특별점검

서희건설이 지난 8월 건설현장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3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의 8월 한 달 간 건설현장 사망사고 현황을 보면 서희건설이 3명으로 가장 많은 근로자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희건설은 지난 8월14일 강원 속초시 조양 스타힐스 신축공사 현장에서 건설용 리프트(호이스트) 해체 작업 중 사고가 발생하면서 3명의 근로자가 사망했다.

현대건설은 8월31일 이천~문경 중부내륙철도 건설공사 제6공구 현장에서 폐기물 운반 트럭에 운전자가 깔리면서 1명이 사망했다. 앞선 7월에도 양천구 목동 빗물저류 배수시설 공사현장에서 3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외에 계룡건설산업, 한라, 중흥건설, 진흥기업, 고려개발, 극동건설, 파인건설 현장에서도 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시평 상위 100위 중 9개 건설사에서 총 11명의 근로자가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사고가 많은 대형 건설사를 대상으로 특별·불시점검을 실시 중에 있다. 10월 특별점검은 현대건설과 서희건설 등 상위 100위 건설사 중 7~8월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12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8~9월엔 GS건설, 중흥토건, 중흥건설 등 3개 업체가 시공 중인 90개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에서는 벌점 78건을 포함해 총 326건의 지적이 나오는 등 기존 정기점검보다 두 배 높은 강도로 진행됐다.

국토부는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지 않았거나 계획에 따른 정기안전점검을 실시하지 않는 등 관계법령을 위반한 현장에 대해선 영업정지 처분을 요청할 방침이다. 벌점은 지방국토관리청, 영업정지는 해당 지자체의 이의신청 등 행정절차 등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앞장서야 할 상위 건설사 현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사망사고 발생 기업을 집중 점검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통해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