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6곳 추가 선정…부동산 과열시 사업중단 검토
상태바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6곳 추가 선정…부동산 과열시 사업중단 검토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10.0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7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76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경기 10곳, 경남 8곳, 서울‧강원 7곳, 충남 6곳 순으로 많았다. 규모별로는 중‧대규모 사업이 15곳, 소규모 사업이 61곳 선정됐다.

지난 4월에 조기 선정한 22곳까지 더하면 도시재생 사업 선정지는 올해 총 98곳이다.

이번에 선정된 서울 청량리동‧회기동, 부산 영도구 대평동, 경남 거제시 고현동은 지역의 혁신거점 공간 조성에 주안점을 두고 추진한다. 지역밀착형 생활SOC 공급에 중점을 둔 경남 창원시 소계동, 부산 남구 용호동과 지역 특화 재생사업을 추진할 경기 부천시 대산동, 안산시 상록구 본오2동, 강원 영월군 등도 뉴딜사업지에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정부는 이달 중 ‘도시재생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을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4개 권역별로 전문가풀을 편성해 신청 지역에 3~5회 컨설팅을 실시한다. 도시재생 역량에 대한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돕는다.

정부는 또 뉴딜사업이 부동산 투기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부동산 시장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부동산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 중단 등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2019 하반기 선정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위치도(빨간색 중앙부처 선정, 파란색 공공기관 제안)
◇2019 하반기 선정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위치도(빨간색 중앙부처 선정, 파란색 공공기관 제안)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