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초중고 2800여곳에 차도·보행로 구분 안돼…통학길 위험
상태바
[국감] 초중고 2800여곳에 차도·보행로 구분 안돼…통학길 위험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10.1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내 도로 있는 9300여곳 중 30.6%…김현아 의원 “생명직결, 교육부 적극 대책 필요”

전국 초·중·고등학교 가운데 차도와 보행로가 구분돼 있지 않아 사고 위험이 높은 도로가 2800여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초·중·고 1만1700여곳 가운데 9335곳에 교내에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교내에 도로가 있는 학교 중 인도가 따로 설치돼있거나 안전봉 등으로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된 곳은 6474곳(69.4%)으로 파악됐고 그 외 2861곳(30.6%)은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돼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되지 않은 학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도로가 있는 학교 674곳 중 60.7%(409곳)가 도로와 보행로 구분이 안 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에 이어서는 제주(54.0%·100곳 중 54곳)와 충북(51.2%·463곳 중 237곳), 전북(46.8%·761곳 중 356곳), 강원(42.5%·485곳 중 206곳) 등이 도로와 보행로가 나뉘지 않은 학교 비율이 많았다.

지난 8월 충북 한 초등학교에서는 교사가 운전하는 차에 학생이 치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해당 학교는 교문 쪽에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돼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3년 후인 2022년까지 모든 학교의 교내도로와 보행로를 분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시·도 교육청에 관련 가이드라인을 내려보냈다.

김현아 의원은 “교내 도로와 보행로 구분은 학생들의 생명과 직결되는 사고를 막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교육부가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통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