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재기지원센터 개소…전국 30개소 운영
상태바
소상공인 재기지원센터 개소…전국 30개소 운영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11.0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의 폐업과 재기 전 과정을 지원하는 전담창구가 5일 서울 종로구 등을 비롯 전국 30곳에서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전담창구 ‘소상공인 재기지원센터’의 개소식이 서울 종로에 위치한 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열렸다.

재기지원센터는 소상공인이 폐업 과정에서 겪는 정보 부족 문제와 경제적 부담을 덜어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하고 이를 발판으로 재기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설치됐다.

소상공인들은 센터를 통해 폐업 상담과 법률 자문을 받을 수 있고 점포 철거 시 발생하는 비용을 200만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폐업 후 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교육 수료 시 최대 100만원의 전직 장려수당을 받을 수 있으며 재창업을 원하면 업종별 교육도 받을 수 있다.

한편 센터는 이날 개소한 곳을 포함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지역센터 30개소에 설치됐으며, 각 센터에는 전담인력이 배치됐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