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 등 분할납부 사업장 고용·산재보험료 신용카드 자동이체 실시
상태바
건설업 등 분할납부 사업장 고용·산재보험료 신용카드 자동이체 실시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11.0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부터 고용·산재보험료를 신용카드로도 자동이체 할 수 있게 된다.

근로복지공단은 건설업 등 분할납부 사업장의 고용·산재보험료에 대한 납부 편의를 위해 ‘신용카드 자동이체 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이번 서비스에는 근로복지공단·금융결제원·카드사 간 협의를 통해 10개 카드사가 참여했고, 서비스는 전산개발이 완료된 8개 카드사부터 우선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카드사는 △신한 △현대 △하나 △삼성 △BC △전북 △수협 △광주카드 등이다.

공단은 이후 전산 개발중인 2개 카드사와 아직 참여하지 않은 카드사도 신용카드로 자동이체할 수 있도록 계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비스 대상은 건설업 등 자진신고 사업장의 분할납부(2∼4분기) 보험료이며, 사업주가 신청한 카드로 분기마다 납부할 보험료에 납부수수료(신용카드 0.8%, 체크카드 0.5%)를 합산해 청구된다.

신용카드로 자동이체 할 경우 고용·산재보험료에서 각각 250원의 경감혜택을 받을 수 있고, 은행계좌 잔고 부족 등에 따른 연체금 발생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납부를 원하는 사업장은 사업장 관할 지사 또는 고용·산재보험토탈서비스(total.kcomwel.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