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건설, 건설기업 간 인식차 커…정부가 선제적으로 지원해야”
상태바
“스마트 건설, 건설기업 간 인식차 커…정부가 선제적으로 지원해야”
  • 김원진 기자
  • 승인 2019.11.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산연, ‘스마트 건설 생태계 구축 위한 혁신 전략 모색’ 세미나 개최
전문건설사 "BIM 모른다" 33%·"모듈러 활용" 5.3%

스마트 건설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간의 기술 도입 의지도 중요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정부의 폭넓은 지원 정책이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12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스마트 건설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혁신 전략 모색 세미나’를 개최하고, ‘정부, 산업, 기업 차원의 스마트 건설기술의 활용 확산을 위한 전략’을 제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첫 번째 주제로 손태홍 미래기술전략연구실장이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실태와 기술 전략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이광표 부연구위원과 박희대 부연구위원이 각각 ‘건설 소프트웨어 산업과 스타트업 활성화 방향’, ‘모듈러 건설과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주제 발표를 이어갔다.

연구원은 종합건설업 106개 업체와 전문건설업 95개 업체 등 총 201개 건설기업을 대상으로 △BIM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드론 △모듈러 △3D 프린팅 △증강 및 가상현실 △지능형 건설장비 및 로봇기술 등 대표적인 7대 스마트 건설기술을 선정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 건설기업 간의 인식과 활용 수준 차이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BIM의 경우 전문건설업체의 경우 ‘모른다’고 응답한 비중이 32.6%, 사업에 ‘전혀 활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중이 60%로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부정적 응답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듈러 활용도의 경우 종합-대형 건설기업의 68.8%는 사업에 적용하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전문건설업체는 활용하고 있다는 응답이 5.3%에 그쳐 현격한 차이를 나타냈다.

또 종합업체의 43.8%, 전문업체의 39.7%는 향후 5년 이내에 스마트 건설기술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으나, 향후 10년 이내 도입계획은 설문대상 종합업체의 44.5%가 도입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반면 전문업체는 평균 16% 수준에 불과했다.

손태홍 실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서 건설기업 간에 스마트 건설기술에 대한 기술 간극(Technology Gap)이 존재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기업은 규모와 업종에 따른 차별화된 기술전략의 수립과 시행이 필요하며, 정부 또한 기업 간 차이를 고려해 세분화되고 차별화된 지원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