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업계, 국회 환노위·한국당에 주52시간제 유예 건의
상태바
중기업계, 국회 환노위·한국당에 주52시간제 유예 건의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11.1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계가 내년 1월부터 근로자 50~299인 기업으로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제의 보완 입법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자유한국당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전달했다.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4개 중소기업단체는 14일 국회에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이 근로시간 변화에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주 52시간제의 최소 1년 이상 유예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주 52시간제 등 노동제도를 다루는 환노위 김학용 위원장도 만나 같은 건의서를 전했다.

중소기업 단체들은 전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주 52시간제 유예를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나 건의서를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