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벨트 조성한다…9조8750억 투입
상태바
당진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벨트 조성한다…9조8750억 투입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11.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1년까지 3개 분야에…충남도-당진시 협약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와 김홍장 당진시장이 정책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와 김홍장 당진시장이 정책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 당진에 내년부터 2031년까지 9조8750억원이 투입,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가 조성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당진시를 방문해 김홍장 시장과 이같은 내용의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당진을 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을 이끌고, 석탄화력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내용이 협약의 핵심이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2031년까지 9조8750억원을 투입해 △융복합 거점지구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융복합 연계지구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3조8270억원(민간·국가공모 유치)이 투입되는 융복합 거점지구에는 에너지 융복합타운(석문면 도비도), 에너지 자립섬(난지도), 재생에너지 자체 생산·소비 복합산업단지, 에너지 신산업 실증특구 등이 조성된다.

사업비는 4조250억원이 투입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2020~2025년)에는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 재생에너지 가용자원 개발과 기존 산업단지와 연계한 연료전지 발전단지 등이 들어선다.

융복합 연계지구(2020~2025년)는 석탄화력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또 중대형 이차전지시험 인증센터, 첨단 화학 스마트 분석 연구개발 등을 지원한다. 이 사업에는 2조230억원(민간 및 국가공모 유치)이 투입될 예정이다.

양승조 지사는 “전 세계는 지금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에 힘을 쏟으면서 태양광과 풍력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다”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사업이 당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미래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